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흡 … 검찰, 횡령 혐의 사건 배당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차맹기)는 특정업무경비를 개인 용도로 쓴 혐의(업무상 횡령)로 고발된 이동흡(62)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은 이 후보자를 고발한 참여연대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뒤 이 후보자가 특정업무경비를 어디에 썼는지 등 지출 내역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키 위해 헌법재판소 관계자 등에 대해서도 조사키로 했다. 이 후보자는 공개적으로 청문회 절차 등을 거친 상태라서 검찰이 직접 소환조사할지는 미지수다.



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