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 워킹맘 휴직 최대 3년간 보장

이마트가 12일부터 워킹맘(일하는 엄마)들의 휴직을 최대 3년 보장하는 등 근무 여건을 크게 개선한다.



 그동안 사업장의 여건에 따라 개별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되던 것을 임신-출산-육아 3단계 프로젝트로 체계화해 전체 영업점으로 확대한다. 이마트에는 정규직원의 58%가 여직원이며, 기혼여성도 정규직원의 36.3%에 달한다. 먼저 임신을 인지하고 회사에 통보한 시점부터 출산 때까지 근무 시간을 매일 한 시간 단축한다. 지난해 일부 사업장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했는데 이번에 전 점포로 확대하는 것이다.



 또 법적으로 보장된 출산휴가 90일, 이후 1년간 육아휴직 외에도 추가로 1년을 쉴 수 있는 희망육아 휴직제도를 신설했다. 휴직 제도를 모두 활용하면 임신·출산 기간에 최장 3년 가까이 휴직할 수 있게 된다.



 지난달 28일에는 여직원 전용 휴게실 ‘안채’를 성수동 이마트 본사에 오픈했다. 복귀한 여직원들이 편하게 모유를 유축해 냉장고에 보관하고, 몸이 아프거나 불편할 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이다.



 이마트 경영지원본부 박주형 본부장은 “우수한 여성 인재들이 출산 이후 육아와 회사 업무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하다가 회사를 그만두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여성 인력 비중이 높은 유통업의 특성상 워킹맘들이 안정적인 생활을 통해 삶의 질적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