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세' 비서실장은 빠져…금배지 떼야 하는 현역 물망?

[앵커]



오늘(8일) 인사 발표에서 나왔어야 하는데 쏙 빠진 한 자리. 오늘 발표를 팥소 빠진 찐방으로 만든 그 자리, 바로 대통령 비서실장입니다.



남궁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삼두마차는 장관급 실장들입니다.



하지만 누가 뭐래도 청와대의 2인자는 인사 문제까지 총괄할 비서실장.



[김용준/대통령직인수위원장(지난달 21일) : (대통령이 임명하는) 인사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인사위원회를 (청와대에) 두고자 합니다.]



하지만 오늘은 실세인 비서실장이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인수위 핵심 관계자는 "비서실장으로 쓰려는 사람이 망설이고 있어 당선인이 시간을 더 준 걸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정도로 결단이 필요하다면, 금배지를 떼야 하는 현직 국회의원일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도 됩니다.



게다가 정치경험이 전무한 총리 후보자 때문에 비서실장엔 '정무형 인사'의 기용이 절실해진 상황.



자연히 진영·최경환·유정복 의원 등 비서실장 출신 친박근혜계 중진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설연휴 직후에는 장관 인선이 우선으로 고려되고 있습니다.



최장 20일이 걸리는 국회 인사청문 일정을 감안하면, 설 직후에 발표해도 이미 시간이 빠듯하기 때문입니다.



자칫 낙마하는 후보라도 생기면, 5년 전처럼 전임 정부 장관들을 빌려 와서 첫 국무회의를 여는 촌극이 재연될 수도 있습니다.



또 다른 인수위 관계자는 "정부 출범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속도를 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참모진으로는 정무수석에 이정현 당선인 홍보팀장, 홍보수석에 변추석 홍보팀장이나 조윤선 대변인, 국정기획수석엔 안종범 의원이나 유민봉 인수위 간사 등이 집중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정홍원 총리카드' 꺼낸 배경은?…청문회 통과에 초점정홍원, 검찰 '특수통' 30년…낮술 금지 내부개혁 주도안보·경호 맡은 찰떡궁합 김장수-박흥렬 각별한 인연정홍원 아들도 병역면제…청문회 무사통과 가능할까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