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비키니 사진 어디서 찍었냐" 묻자…



박근혜 당선인의 비키니 사진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 사진은 박 당선인이 중학교 2학년이던 1967년 7월 경상남도 거제시 저도(楮島)에서 가족과 휴식을 취하던 중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사진이 촬영된 장소가 거제시 저도가 아닌 인천시 중구의 소무의도에서 찍은 것으로 밝혀져 7일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소무의도 지역주민들로부터 확인 요청을 받은 인천 지역 새누리당 의원들은 7일 박근혜 당선인과 오찬 회동을 마친 뒤 직접 문의를 했다.



이학재 의원과 박상은 의원은 “지역 주민들에 의하면 60년대 중반 당선인께서 가족들과 소무의도를 방문해 휴식을 취하고 해변에서 사진을 찍었다는데, 저도에서 찍었다는 화제의 비키니 사진이 소무의도에서 찍은 게 맞느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박 당선인은 “정확한 지역 이름은 모르겠지만 인천 해안가에서 찍은 게 맞다”며 “가족과 함께 방학에 하루 다녀왔다”고 답했다.



소무의도 지역 주민들은 박 전 대통령 일가가 방문한 연도는 정확히 기억하지 못했지만, 60년대 중반 일단의 군인들이 배를 타고 소무의도에 건너와 텐트를 친 뒤 곧 박 전 대통령 일가가 방문해 휴가를 즐겼었다고 전했다.



박상은 의원은 길이가 50m에 불과한 소무의도 해변에는 지금도 박정희 전 대통령 일가가 방문했었다는 표지판이 설치돼 있다고 전했다.



소무의도는 1.22㎢ 규모의 작은 섬이지만, 300여 년 전 박동기씨가 딸 3명과 함께 정착한 섬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김구 선생이 다녀간 곳이기도 하고 병참기지로도 이용되기도 했던 섬이다. 또, 1968년 파북 특수공작대원들이 훈련받았던 ‘실미도’와 가까운 거리에 있는 섬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