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역 장성 아들인 전방 중대장, 차안서 자살

최전방 철책부대의 소대장이 자살한 사건에 이어 최근 다른 전방부대의 중대장까지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6일 오후 1시45분쯤 강원 홍천군의 모 전방 부대 중대장 이모(29·육사 64기) 대위가 부대에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다. 이 대외는 즉시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숨졌다.

부대원이 이 대위를 발견한 차량에서 번개탄이 피워져 있던 것으로 전해져 이 대위가 자살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알려졌으며 군 수사기관은 자살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인 상황이다.

또 이 대위는 이날 정상 출근해 일상 업무를 봤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 대위는 독일 육군사관학교에서 위탁 교육을 받은 엘리트 장교이며 이 대위의 아버지 또한 육사 출신의 현역 장성으로 알려져 이 대위의 사망원인 등에 군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