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예빈, 목욕탕에서 만난 네티즌 때문에…


방송인 강예빈이 목욕탕에서 만난 네티즌 때문에 칩거 생활을 했다.

강예빈은 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목욕탕에서 본 네티즌이 내 신체후기를 적나라하게 적어놓는 바람에 목욕탕에 가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원래 목욕탕을 좋아해서 별명이 '찜질방걸'의 약자인 '찜걸'일 정도였다. 그런데 한 사람이 날 목욕탕에서 본 후 허리·다리·엉덩이·가슴 등에 대해 글을 적어놨다. 충격이었다"며 "그 일 때문에 찜걸을 끊고 칩거에 들어갔다. 그 사람은 목욕탕에서 나만 봤나보다"고 억울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