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넷 예약에 비밀 암호로 연락…더 은밀해진 '성매매'


 인터넷 예약은 필수? 가족들과 함께 가는 식당 예약이 아니다. 오피스텔 성매매 얘기다. 갈수록 진화하는 성매매를 JTBC에서 보도했다.

부산 부전동의 한 오피스텔. 경찰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갔다.

[(어머! 누구야? 뭐야?) 움직이지마! 움직이지마!]

침대에선 다 쓴 피임도구가 발견됐다.

[단속경찰 : 성매매 관련해서 현행범 체포합니다.]

비슷한 시각 전포동에서는 키스방이 한 단계 더 진화한 유사 성행위 업소가 적발됐다. 성매매 기록이 빼곡한 일지는 압수됐다.

[립카페 종업원 : 저녁 8시부터 (새벽) 5시까지 잘 될 때는 (하루) 20만원, (남자손님은) 8명….]

오피스텔 일곱 군데를 얻어 놓고 인터넷 예약을 받아 성매매를 알선한 김 모 씨 등 3명이 구속됐다. 이들이 운영한 인터넷 성인카페에는 실제 성매매 여성들의 반라사진이 올라와 있다.

남성회원들은 이 중에 마음에 드는 여성을 지명해 댓글을 남기면 연락을 받을 수 있다. 여대생 등이 포함된 성매매 여성은 모두 50명이다.

[이완섭/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 경사 : 업주들은 여자들이 괜찮아야 손님들이 오니까….]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암호 문자로만 연락을 주고 받았다.

[서정윤/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 : 이용한 사람만 400명 이상이 되는 걸로 확인됐고 부당이익금은 1억 이상 되는 걸로….]

경찰은 인터넷 예약을 통한 성매매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