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조 야근 싫다 해 날아간 일자리 1000개

“야간 근무 강요하는 교대 근무 반대한다.”



사측, 트럭 주문 쏟아지자 “사람 더 뽑아 교대근무” 제안
협력사 포함 땐 4000명 효과
노조가 반대해 결론 못 내

 5일 전북 완주군의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트럭·버스 등을 만드는 이 공장 앞에는 이런 현수막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었다. 공장 안은 부품을 실은 지게차가 바삐 오갔고, 기계음은 요란했다. 그러나 근로자 중 일부는 ‘트럭부 똘똘 뭉쳐 상시 주간 유지하자’ 등의 구호가 적힌 조끼를 입고 있었다. 현대차 전주지원실 오제도 이사는 이런 모습을 볼 때면 지난해 4월 칠레를 방문했을 당시 충격이 떠오른다고 한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판매점 쇼룸에 전시된 차가 한 대도 없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한국에서 차가 오지 않으니 전시용 차량까지 다 판 것이다. 그는 “생산 설비가 모자라서 트럭을 만들 수 없으면 모르겠지만, 전주공장은 연간 1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데 5만~6만 대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음 달부터라도 사람을 더 뽑아 교대 근무를 하면 생산량을 8만 대까지 늘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엔저’로 일본 승용차가 약진하면서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 점유율이 떨어지는 상황”이라며 “트럭은 예외적으로 엔저에도 계속 주문이 몰리는 부문인데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일자리 하나가 아쉬운 때에 야근은 안 하겠다는 노조 때문에 일자리 1000개가 날아갈 판이다. 현대차는 교대 없이 주간 근무(오전 8시~오후 6시50분, 연장 근무 포함)만 하고 있는 전주공장의 근무 형태를 바꾸려 하고 있다. 오전 6시40분~오후 3시20분, 오후 3시20분~다음 날 오전 1시10분으로 근무시간을 나눠 교대하는 방식이다. 이미 울산공장 등 나머지 현대차 공장에서 시행 중이거나 곧 시행할 근무 형태다. 전주공장에서도 버스 부문은 2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



 근무 방식을 2교대로 바꾸면, 회사는 교대 인원 충원을 위해 전주공장에 1000명을 더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협력업체까지 감안하면 일자리 4000개가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계획은 넉 달째 제자리걸음이다. 그동안 6차례의 노사 협의는 모두 결론 없이 끝났다. 장종기 노조 기획실장은 “교대제를 할 경우 근무 여건이 나빠지고 임금도 줄어든다”고 말했다. 전주공장 내 버스 부문의 과거 사례도 반대 이유다.



버스 부문은 2007년 4월 2교대 근무를 실시했다. 그러나 세계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주문량이 줄고, 잔업이 없어지면서 임금이 줄었다. 장 실장은 “우리도 고용 창출을 막지 않는다”며 “현재 근무 방식을 유지하면서 인원을 늘리는 방안을 찾는 게 먼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 오 이사는 “현재 근무 형태로는 작업 라인에 사람을 더 넣을 수 있는 여지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17년차 직원을 기준으로 2교대를 하면 월 46만원씩 임금이 오른다”고 말했다.



사측은 교대제가 도입되면 현재의 시급제를 안정적인 월급제로 전환할 방침이다. 사측은 또 금융위기로 일감은 줄었지만 버스 부문에서 사람을 줄이지는 않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노사 합의가 안 되면서 허공에 날린 것은 일자리만이 아니다. 지난해 주문이 들어왔는데 납기를 맞출 수가 없어 포기한 주문만 2만3000대에 달한다.



지금도 차종에 따라 최대 10개월을 기다려야 차를 넘길 수 있다. 현대 트럭 인기가 높은 알제리에선 이 바람에 일본 이스즈에 계약 물량을 뺏기기도 했다.



한때 50%였던 현대 트럭의 알제리 시장 점유율은 최근 20%로 떨어졌다. 지난해 10월엔 공급 지연으로 쿠웨이트에 180만 달러(약 20억원)를 보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주공장의 생산량이 세계 11위에서 15위로 밀린 상태”라며 “그 사이 후발주자였던 중국 업체가 현대차를 추월했다”고 말했다.



김영훈.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