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유흥가 전단지 살포 집중단속

광주광역시가 지방경찰청과 함께 ‘불법딱지 뿌리뽑기’에 나서겠다고 6일 밝혔다.



 음란성 전단이나 일수 전단 등 불법딱지는 민선 5기 출범 이후 강력한 단속으로 한때 사라졌으나 최근 유흥가를 중심으로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불법딱지 재발 방지를 위해 공무원과 경찰이 합동단속에 나설 방침이다. 동구 충장로와 구시청 사거리 주변, 서구 쌍촌동 원룸 촌과 상무지구, 남구 백운동 숙박업소 밀집지역, 북구 운암시장 주변과 용봉지구, 광산구 우산동 등이 단속 대상이다. 첨단지구 유흥업소 밀집지역도 중점 관리한다.



 지난 4일에는 동구와 남구 지역에서 합동단속을 실시해 불법딱지와 함께 배너광고, 풍선광고, 입간판 등 불법 광고물을 수거했다. 광주시는 먼저 계도 캠페인을 한 뒤 단속에서 적발된 업자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불법딱지 배포 장면을 발견할 경우 즉시 112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