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액 논란’ 전주비빔밥 가격 낮춘 표준메뉴 보급

“너무 비싸다”는 지적을 받아온 비빔밥의 대중화를 위해 전북 전주시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이대로 가다간 향토음식인 전주비빔밥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전주시는 올 하반기에 개관 예정인 한국전통문화전당 1층에 비빔밥 확산관을 만들어 7000~8000원의 대중형 비빔밥 메뉴를 개발 보급하겠다고 6일 밝혔다.



 김형조 전주시 한스타일 과장은 “한옥마을을 찾아 온 관광객들한테 전주비빔밥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볼멘소리를 듣는 경우가 많다”며 “한국의 대표음식으로서의 명성을 되찾고 시민들도 즐겁게 비빔밥을 사먹을 수 있도록 이 같은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다.



 전북대 엄영숙(경제학) 교수가 지난해 9~11월 전주지역 인증 향토음식점과 일반음식점 51곳의 비빔밥 가격을 조사한 결과, 평균 9184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엄 교수는 “비빔밥 안에 13~15가지의 나물·고명 등이 들어가는데, 또 다시 반찬 10여 가지를 상에 깔아 가격을 올리기보다 반찬 수를 대폭 줄이고 가격을 낮추는 게 발전적인 측면에서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값비싼 재료를 사용하는 전통음식점과 중·저가 비빔밥을 판매하는 일반음식점 등으로 차별화하는 등 대안을 찾는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



 전주시내 웬만한 음식점에서는 보통비빔밥 한 그릇에 1만~1만2000원, 육회비빔밥은 1만2000~1만5000원이다. 전북도청 주변의 한 음식점에서는 코스에 따라 1인분에 최고 3만8000만원을 받기도 한다. 기획재정부가 지난해 8월 공개한 30개 품목의 가격조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비빔밥 평균 가격은 5950원이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