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랑해” 이 말보다 더 달콤한 초콜릿은 …

이달 14일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유통업체들이 잇따라 이색 초콜릿 제품을 내놓고 있다. 롯데마트는 초콜릿 안에 과일·견과류가 들어간 초콜릿 준비 물량을 지난해보다 약 30% 늘렸다. 이탈리아 초콜릿 브랜드 ‘페레로 로쉐’, 벨기에 초콜릿인 ‘길리안 시쉘’, 프랑스 초콜릿 ‘시모아 트러플’ 등이다.



밸런타인데이 이색 초콜릿 경쟁

 해태제과는 ‘헬로키티’ 캐릭터를 활용한 스페셜 패키지 3종을 출시했다. 커피전문점 쟈뎅은 핫초콜릿을 가정과 사무실에서 즐길 수 있는 ‘홈스파일 까페모리 핫초코’와 화이트 초콜릿을 넣은 ‘까페모리 화이트 초코’ 두 종류를 내놨다. 위타드의 ‘스키니 핫초코’는 저지방 코코아와 저지방 분유를 사용해 저칼로리로 만들었다.



도넛이나 컵케이크 등 초콜릿을 응용한 제품도 나왔다. 크리스피 크림 도넛은 초콜릿과 도넛을 동시에 맛보는 ‘더블 초코 크림’과 ‘트러플 크림’ 등 6종류를 선보였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