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기업 계열 건설사 자금난 숨통

재계순위 10위권 밖인 대기업 계열 건설사도 프라이머리 CBO를 발행할 수 있게 된다. 프라이머리 CBO 발행 규모도 확대될 전망이다.



연 4.1~6% 금리 P-CBO 발행
두산·STX·동부·대우건설 등 혜택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건설사 프라이머리 CBO(P-CBO) 지원 보완방안’을 6일 발표했다. 건설사 P-CBO란 신용등급이 낮아 자체적인 회사채 발행이 불가능한 건설사 회사채를 한데 묶은 다음 신용보증기금 등의 보증을 받아 유통시키는 자산담보부증권(ABS)이다.



 방안에 따르면 금융위는 건설사 P-CBO 지원범위를 현행 중소·중견기업에서 재계순위(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기업 집단 순위) 10위권 밖 대기업 계열사까지로 확대키로 했다. 삼성물산·현대건설·포스코건설 등 대형 건설사 11곳을 제외한 모든 건설사가 이제 P-CBO를 발행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이로써 자금난을 겪었던 두산·STX·동부건설 등 대기업 계열 건설사 30여 곳이 자금 조달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건설사 P-CBO 지원한도는 중소기업이 500억원, 중견기업 이상이 1000억원이며 금리는 회사채보다 훨씬 낮은 연 4.1~6%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현재 4조3000억원인 건설사 P-CBO 발행한도도 장기적으로 늘려가기로 했다. 올해 1월 말 현재 건설사 P-CBO는 719개 업체에 총 2조원 정도가 발행됐다. 고승범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관계부처와 협의해 추후 상황에 따라 발행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며 “건설업계의 특성상 하도급업체의 자금지원을 위해서는 비교적 큰 규모의 건설사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손해용·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