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북·중 교역 60억 돌파 사상 최대

지난해 북한과 중국의 교역규모가 60억 달러를 돌파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6일 중국 세관총서가 발표한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교역액은 60억3390만 달러로, 전년 대비 7% 늘었다. 3년째 증가 추세다. 중국의 대북 수출액은 35억3260만 달러로 11.6% 늘었고, 수입액은 25억130만 달러로 1% 증가에 그쳤다. 중국의 수출품은 원유와 건설용 트럭, 밀가루, 휴대전화 단말기 등이 많았다. 북한에서 중국에 수출한 품목은 대부분 무연탄과 철광석 등 광물자원이었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및 핵 문제로 국제사회에서 고립되면서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