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대 강 2차 사업도 담합 혐의 검찰, 17개 건설사 수사 착수

‘4대 강 사업 입찰 담합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차 사업뿐 아니라 2차 사업에서도 건설사들이 담합한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 김재훈)는 6일 국민권익위원회가 2009년 4대 강 2차 턴키공사 입찰 과정에서 국내 대형 건설사들이 담합한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한 데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수사 대상은 현대건설·GS건설·SK건설·삼성물산·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를 포함한 17개 건설사로 알려졌다. 권익위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공익침해행위로 신고가 접수돼 조사를 진행했으며, 지난달 초에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전했다. 권익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강·낙동강·금강 등 전체 95개 공사구간 중 16개 구간에서 건설사들이 담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 관계자는 “조만간 건설사 임직원을 소환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익위, 제보 확인한 뒤 사건 의뢰

 검찰은 지난해 8월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가 “4대 강 사업 1차 턴키공사 입찰 과정에서 19개 건설사가 담합했다”며 건설사 전·현직 대표 16명을 고발한 데 대해 수사해 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4대 강 사업 1차 공사 입찰 과정에서 담합 의혹이 불거진 19개 건설사 중 8곳에 시정명령을 내고 1115억여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지만 형사고발은 하지 않았다.



김기환·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