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옷 입혀라" 나체 조각상에 시골마을 '발칵'

일본 시골 마을에서 나체 조각상 때문에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시마네현 오쿠이즈모 출신으로 건설회사 사장까지 올랐던 와카쓰키 가즈오는 지난해 여름 다비드상과 비너스상을 마을에 기부했다.



시마네현 관계자는 “우리도 제대로 된 예술 작품을 소유하게 됐다”고 기뻐하며 아이들과 주민들이 많이 모이는 공원에 배치했다.



지난해 8월에는 와카쓰키를 초청해 조각상 설치 기념 행사를 열기도 했다. 그런데 지난해 9월부터 예상 못 한 일이 벌어졌다.



주민들이 약 5미터에 달하는 이 나체상에 거부감을 드러내며 항의하기 시작한 것.



일부 주민들은 “아이들이 무서워한다”라며 조각상을 옮길 것을 요구했다. “다비드상과 비너스상에 속옷을 입혀라”고 항의하는 주민도 있었다.



그러나 시마네현 측은 “제대로 된 예술품이 두 개나 있는 것은 매우 좋은 일이다. 전문가에게 의견을 물어 장소를 결정했고, 주변 경관과 맞아떨어져 이전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