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형래 개인파산 신청

영화 ‘디워’ ‘용가리’를 제작한 코미디언 출신 영화감독 심형래(55)씨가 개인파산을 신청했다. 6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심씨는 지난달 30일 법원에 개인파산 신청서를 냈다. 심씨는 그동안 영화사 운영난과 영화제작 실패 등으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어왔다.

 개인파산은 빚을 갚을 능력이 없는 채무자에게 법원이 파산을 선고함으로써 빚을 탕감해 주는 제도다.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파산1단독 심영진 판사는 향후 심씨의 재산보유 상황 등을 검토한 뒤 파산 신청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결정한다. 파산 선고를 받으면 신원증명서에 파산 사실이 기록되고,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이나 신용카드 발급, 계좌개설을 할 수 없게 되는 등 법적·경제적 활동에 제한을 받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6단독 김영식 판사는 지난달 16일 (주)영구아트 직원 43명의 임금 및 퇴직금 8억9000여만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기소된 심씨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