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男승객이 좋아하는 女승무원 옷보니, 앞쪽이



















항공사의 이미지를 가장 잘 나타내는 승무원 유니폼. 항공사들은 유명 디자이너에게 디자인을 의뢰하며 유니폼 제작에 노력을 쏟는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 중 가장 인기있는 유니폼은 어느 것일까. 조사결과 승객들은 중국 동방항공의 유니폼을 최고로 선정했고, 이어서 아시아나 항공을 선택했다.



6일 여행 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는 아태지역 1200명의 자유여행객을 대상으로 20개 항공사의 유니폼 선호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여행객들은 흰색 셔츠, 빨간색 스카프, 남색의 정장으로 갖춰진 중국 동방항공의 유니폼을 가장 좋다고 평했다. 이 유니폼은 중국의 전통의상인 ‘치파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는 평가다.



2위는 아시아나항공이 차지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유니폼은 디자이너 진태옥씨가 색동 한복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것이다. 스카이스캐너는 회색과 갈색을 바탕으로 편안함을 강조하고 색동무늬와 한국의 전통문양이 여행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평가했다.



3위는 호주의 저가 항공사 버진 오스트레일리아가 차지했다. 이 유니폼은 패션 디자이너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젝트 런웨이 호주’의 우승자 줄리 걸박(Juli Grbac)이 디자인을 맡아 화제가 됐다. 빨간색, 은색, 그리고 보라색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항공사의 이미지를 대변한다.



이 밖에 에어차이나, 중국 남방항공, 대한항공, 제주항공 등이 10위 안에 올랐다. 대한항공의 청자색 유니폼, 제주항공의 감귤색 스카프, 중국 동방항공의 치파오풍 디자인 등 지역 고유의 이미지와 글로벌 디자인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스캐너 관계자는 “아태 지역 여행객들은 전통미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승무원 유니폼을 선호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