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만8000원짜리 '전주 비빔밥', 반찬이…



전주 비빔밥 1인분이 3만 8000원. 전주에서는 전주비빔밥 가격이 평균 만원을 넘어서 논란이 되고 있어 JTBC가 취재했다.



비빔밥 한상이 푸짐하게 차려진다. 떡갈비에 전복구이, 계절 음식인 과메기까지.



전주만의 별미라기보다는 일반적인 한정식 요리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1인분에 3만8000원인 전주비빔밥이다.



전주의 또 다른 비빔밥 전문점. 5가지 빛깔의 20여 가지 재료가 입맛을 돋운다. 반찬도 가득 차려지지만 대부분 남는다. 1만2000원짜리 비빔밥이다.



[최소연/경기도 성남시 : 약간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서울에서 먹는 비빔밥이랑 별 차이가 없는 거 같아요.]



유명 음식점에서 파는 전주비빔밥 한 그릇의 가격은 1만 1000원에서 1만 5000원 사이로, 1만원을 넘긴지 오래다.



[장정진/경기도 고양시 : 방금 먹고 왔는데 동네에서는 거의 반값에 먹었는데, 아무래도 전주이다 보니까 거품이 많이 들어있지 않나…]



전북대학교가 조사한 전주비빔밥의 소비자 만족도는 7점 만점에 4점 안팎. 위기감을 느낀 전주시와 업주, 음식 전문가들이 비빔밥의 적정가격을 놓고 토론회까지 열었다.



7~8000원짜리 중저가 비빔밥 판매점이 대안으로 제시됐다.



[송재복/호원대 교수 : 비빔밥에 대한 이름들을 각각 명명하고 고유한 비빔밥의 가격을 별도로 책정해야 합니다.]



전 세계에 알려진 대표 한식, 전주 비빔밥이 가격 거품 논란 속에 새로운 활로를 찾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