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중국 군함, 자위대 함정·헬기 쏘려 레이더 조준”

4일 동중국해상에서 중국 감시함(뒤쪽)과 일본 순시함이 나란히 지나가고 있다. [로이터=뉴시스]
중국 군함이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일본 자위대의 호위함과 헬기에 사격 시 사용하는 레이더를 조준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방위상 “지난달 19, 30일 조준 확인”
실제 미사일·대포 발사하진 않아
양국 센카쿠 갈등 다시 고조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5일 저녁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30일 오전 10시쯤 동중국해(센카쿠 열도 주변 해역)에서 중국 해군 함정이 3㎞가량 떨어져 있던 일본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유다치에 사격관제용 레이더(Fire-control radar)를 쏜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에 앞서 지난달 19일 오후 5시에는 중국 해군 함정 장카이가 일본 해상자위대 구축함 오나미에 탑재된 헬기에 같은 레이더를 조준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사격관제용 레이더란 함정에 탑재된 미사일·대포 등을 발사하기 전 목표물에 조준을 맞추고 계속 추격하는 용도로 쓰인다. 하지만 중국 군함은 지난달 19일과 30일 모두 미사일이나 대포를 발사하진 않았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사격관제용 레이더를 조준한다는 건 극히 이례적인 일로 자칫 잘못하면 위험한 상황에 빠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중을 기하기 위해 당시 현장 자료 등을 가져와 충분한 기간 동안 집중 분석했고, 오늘 최종적으로 중국군의 사격관제용 레이더임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일 정부 관계자는 “원래 사격관제용 레이더는 주파수가 높은 게 특징”이라며 “일 해상자위대의 호위함에는 상대방이 조준한 레이더를 감지해 주파수를 분석하는 시스템이 구비돼 있어 중국 해군으로부터의 레이더 조준을 특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일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지시에 따라 이날 외교 루트를 통해 중국 정부에 강력히 항의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은 “중국이 대단히 위험한 행위를 한 데 대해 중국에 재발 방지를 요구하고 항의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5일 밤까지 일본의 항의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인터넷 매체인 런민왕(人民網)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등 언론은 일본 교도(共同)통신을 인용해 일제히 중국 함정의 레이더 발사에 대한 일본 정부의 항의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일본 NHK 방송은 “군함이 어선을 감시하는 수상 레이더와 항공기를 식별하는 대공 레이더는 일상적으로 사용하지만 실제 사격에 앞서 조준하는 사격관제용 레이더를 조준하는 건 미사일이나 대포 등을 쏘기 위한 사전 조치”라고 보도했다. 방송은 “센카쿠 열도 문제에 대한 견제 차원에서 일본 해상자위대에 위협을 가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지(時事)통신 등 다른 일본 언론들도 “사격관제용 레이더를 향했다는 건 공격을 가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상대방에게 알리고 겁을 주는 극도로 위험한 행위”라며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일본과 중국의 공방이 더욱 긴장 국면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일 정치권은 “센카쿠 열도에 자위대나 공무원을 상주시키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는 아베 정권의 발언이 잇따르자 중국이 견제에 나선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김현기·최형규 특파원



◆ 동중국해 중·일 분쟁



2012년 7월 7일 노다 총리, 센카쿠 국유화 방침 표명



7월 11~12일 중 해양감시선, 일 영해 진입



9월 9일 후진타오 중국 주석, 국유화 반대



9월 11일 일, 센카쿠 국유화



9월 15일 중국 50개 도시에서 반일 시위



2013년 1월 24일 일 순시선, 대만 활동가 탑승선과 물대포 쏘며 대치



2월 2일 중, 1000t 급 신형 해양감시선 배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