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만, MBC 상대로 낸 출연료 소송 패소

[중앙포토]
개그맨 김용만(46)이 MBC를 상대로 제기한 억대의 출연료 청구소송에서 패소했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30부(부장판사 이효두)는 5일 김용만이 출연료 1억5600만원을 지급하라며 MBC를 상대로 낸 출연료 지급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김용만은 지난해 7월 ‘세상을 바꾸는 퀴즈’, ‘일요일 일요일 밤에’, ‘섹션TV 연예통신’ 등의 프로그램 출연료 미지급액 1억5600만원을 지급하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김용만은 소속사였던 디초콜릿이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아 MBC 측에 직접 지급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MBC는 “김용만이 해당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체결돼 있다”며 이를 거부했다.



MBC는 김용만이 소송을 제기한 이후의 출연료는 지급했지만 이전의 출연료에 대해서는 “법원의 압류 및 추심명령에 따라 공탁을 완료한 상태”라고 반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