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후 1주일 된 딸 마트에 버리고 간 30대 女 검거

광주의 한 마트의 수유실에 아기를 버리고 간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5일 뉴스1 등이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광주 서부경찰서는 5일 자신의 아기를 마트에 버리고 간 김모(39)씨를 영아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김씨가 4일 오후 6시20분 광주시 서구 화정동 한 마트의 수유실에 생후 1주일 된 딸을 버려두고 달아났다고 밝혔다.



김씨는 “우리 예쁜 딸 잘 키워달라, 잘 키워달라”고 적힌 손편지와 옷 3벌, 분유 등이 담긴 가방과 함께 아이를 수유실에 놓고 도망간 것으로 드러났다.



신생아는 현재 대한사회복지회 영아일시보호소에서 보호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