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원 놀러가자" 50대男, 동료 여직원을…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안미영)는 5일 동료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서울 강남구청 소속 주차단속 공무원 윤모씨(56)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해 5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부근을 순찰하던 도중 단속용 차량 안에서 동료 여직원 양모씨(45)에게 “근처 공원으로 놀러가자”고 했다. 이에 양씨가 거절하자 두 사람은 말다툼을 벌였다.



윤씨는 양씨에게 “구청장이 너 이렇게 열심히 일한다고 표창 주냐”고 비아냥거리면서 조수석에 앉아있던 양씨의 몸을 더듬었다.



윤씨는 며칠 뒤에도 양씨와 함께 주정차 단속을 나섰다가 통화 중이던 양씨의 가슴을 툭툭 치는 등 강제로 추행하기도 했다.



양씨는 “내 몸에 손대지 말라”고 저항했음에도 윤씨가 아랑곳하지 않고 몸을 더듬었다고 진술했다.



성추행을 당한 양씨는 윤씨를 서울 수서경찰서에 신고했고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아 기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