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마부인' 안소영 "나체로 말에 타서…"

[사진 MBC ‘토크클럽 배우들’ 캡처]


배우 안소영이 ‘애마부인’을 촬영하며 위험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4일 방송된 MBC ‘토크클럽 배우들’에 출연한 안소영은 “영화 ‘애마부인’은 목숨을 세 번이나 내놓고 찍은 작품”이라고 밝혔다.



안소영은 안장도 놓지 않은 말에 누드로 올라타서 하혈을 했다고 고백했다. 또 운전하는 촬영 중, 길가에 남학생이 지나가자 당황해 차가 팔당댐으로 미끄러졌다며 아찔했던 사고순간을 전했다. 이어 영하 20도의 날씨에 비 오는 장면을 찍다 기절할 뻔 했던 기억을 밝히며 영화 ‘애마부인’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는 원조 섹시스타 유혜리, 선우일란, 신성일이 게스트로 출연해 전성기 시절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