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피니트 호야, “연습생 시절 ‘시옷’ 발음 안 돼 잘릴 뻔”

[사진 KBS2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그룹 인피니트의 호야(22)가 연습생 시절 발음 때문에 팀에서 퇴출당할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호야는 4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 ‘ㄹ’ 발음이 안 돼 고민이라는 한 출연자의 사연이 소개되자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호야는 “나도 연습생 시절 발음 때문에 잘릴 뻔했다”고 말문을 연 뒤 “ㅅ(시옷) 발음이 안 돼 회사에서 ‘무슨 가수를 하려 그러냐’고 했는데 2주 만에 고쳐 합격했다”고 말했다.



호야는 “평소 늘 발음을 신경 쓰고 스스로 녹음도 해봤다. 또 벌칙으로 동료들한테 손목을 때려달라고 해 고쳤다”고 덧붙였다.



그는 출연자에게도 “얼마든지 고칠 수 있을 것 같다. 예를 들어 ‘그리고’ 면 그와 리 사이를 띄어서 발음하면 되지 않겠느냐”며 모든 ‘ㄹ’을 초성으로 만들어 발음하라는 구체적 방안까지 제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