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석천 조카들 편지에 눈물…‘무슨 내용이길래?’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홍석천(42)이 입양한 조카들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고 뉴스엔이 보도했다.



홍석천은 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몇 년 전만 해도 금기시되어 왔던 성 정체성에 대한 솔직한 심경과 커밍아웃 후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놓았다.



그는 “둘째 누나가 이혼을 해서 조카들을 입양했다”라며 두 아이의 법적 보호자가 된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의 조카들은 편지를 통해 “내 친구도 삼촌과 같은 아픔이 있었는데 삼촌 방송을 보면서 자신감을 얻어 고맙다고 하더라”며 “앞으로도 멋진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는 희망전도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항상 우릴 친자식처럼 생각해주고 대해줘서 고맙다. 삼촌 사랑한다”라고 써서 홍석천을 눈물짓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