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 무원칙” “능력 본 것” 경남 1284명 이동 후유증

“국 주무과 주무담당만 선호하는 인사제도는 바뀌어야 한다.” “직원들 2년 전보 원칙도 안 지키고 무슨 원칙과 명분을 갖고 인사한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 “조직 진단, 업무지수 분석조차 엉망으로 돼 있는데 어떻게 바르고 적절한 인사 배치가 이뤄질 수 있나.”



공무원 노조 “발탁인사란 건 핑계”
도의회 일각 “거제 부시장 낙하산”
홍 지사 “능력 인사 계속하겠다”

 지난달 31일자로 홍준표 지사가 단행한 인사(1284명 이동)를 놓고 도청 공무원들이 노조 홈페이지에 잇따라 올린 글이다. 홈페이지에는 최근 홍 지사의 인사를 비판한 글과 비판글에 대한 공무원의 찬반 글로 도배되다시피 하고 있다. 이번 인사를 놓고 ‘뒷말’이 무성한 것이다.



 18개 시·군 공무원 노조로 구성된 전국공무원노조 경남본부(본부장 제갈종용)는 1일 “도청과 시·군 간 일방적인 불평등 낙하산 인사를 ‘도청과 시·군 간 1 대 1 교류 인사’라고 우기며 계속 진행해 왔다”며 “낙하산 인사가 시·군 단체장의 인사권을 침해하고 시·군 공무원의 사기를 떨어뜨린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이번 인사로 발령된 29명을 포함해 18개 시·군에 배치된 경남도의 5급 이상 69명을 원대 복귀시키라는 주장이다.



 경남도청 공무원 노조도 비판하고 나섰다. 도청 노조는 인사 다음 날 성명에서 “발탁인사라는 핑계로 단행된 일부 인사는 직원들의 성토 대상이 되고 있고 일하는 조직이란 애초 취지와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이번에 해양수산국을 신설하면서 국의 주무과장에 직급이 부합되지 않는 토목직 과장을 보임하고, 업무 처리에 합리적이고 균형 감각을 지닌 국장을 보건환경연구원장 직무대리로 좌천시킨 것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논평했다. “(1954년생을 )도정연구관으로 발령 낸 것 역시 직업 공무원제의 근본 취지를 무시하고 선배 공무원에 대한 예우를 다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대안으로 다음 인사에서 직위공모제를 시행하고, 특정인을 승진시키기 위한 발탁인사 대신 예측 가능한 인사를 할 것을 주문했다. 노조 등이 비판하지 않았지만 개방형 직위여서 공모해야 하는 감사관 자리에 공모 없이 이번에 직무대리를 발령한 것도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도의회 야권과 무소속 의원들로 구성된 민주개혁연대는 성명을 내고 “(청와대 출신을) 거제부시장에 발령 낸 것은 경남 발전을 위해 일해 온 공직자에게 좌절감을 안겨준 낙하산 인사이고 출신 고향 배제란 ‘상피제 원칙’에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홍 지사는 노조 등의 비판을 반박하고 “앞으로도 능력을 우선하는 인사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일 열린 정례조회에서 “이번 인사의 최우선 과제는 일하는 도정을 구현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능력을 최우선으로 해 인사했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또 “국장책임제를 시행했기 때문에 연말에 가서 국장들에게 성과에 대한 책임을 묻고 부정부패와 무사안일을 엄격히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인사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