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IDT 말레이시아서 2500억 수주

황선복 사장(오른쪽)과 노피다하심 회장(가운데)이 말레이시아 리조트 ICT 사업계약을 맺었다. [사진 아시아나IDT]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정보기술(IT) 전문업체인 아시아나IDT가 4일 말레이시아에서 2500억원대의 사업을 따냈다. 회사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해외 수주다. 말레이시아 역사상 최대 리조트 사업인 ‘머싱라구나 리조트 프로젝트’에서 해당 지역 전체의 통신 인프라 구축과 정보통신(ICT) 시스템 개발을 맡는 내용이다.



 이 프로젝트는 2017년까지 말레이시아 동해안의 경제개발특구지인 머싱 지역 해안가에 792만㎡의 인공섬을 만들고, 호텔·쇼핑센터·테마공원 등을 갖춘 대형 리조트를 건립하는 7조7000억원 규모의 사업이다. 아시아나IDT는 이달부터 2017년 12월까지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BEMS), 지능형빌딩시스템(IBS), 호텔자산관리시스템(PMS), 스마트 홈네트워크, 데이터센터 구축 등을 담당한다. 이를 위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프로젝트 관리·운영 조직 및 해외 ICT 공사 전문 인력을 파견했다.



 황선복 아시아나IDT 사장은 “베트남 금호아시아나플라자와 하이원리조트콘도 같은 건설 IT 분야 사업 수행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발주처와 직접 계약해 기획에서 설계까지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 경쟁자들을 제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