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얻을 것 없는 북 핵실험 중단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4일 “북한이 공공연하게 핵실험 위협을 하고 있는 데 대해 많은 걱정이 든다”며 “다시 한번 촉구하지만 북한은 당장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인수위 외교국방통일분과 김장수 간사와 윤병세 위원 등으로부터 긴급 현안보고를 받았다. 그는 이 자리에서 “북한은 이런 도발로 인해 어떤 것도 얻을 것이 없다는 것을 인식해야 되고 오히려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만 직면하게 될 것임을 알아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수위 긴급 안보상황 보고 받아
일각선 “청와대 라인도 동원해야”

 박 당선인은 앞서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 등과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이 핵실험이란 잘못된 행동을 하면 절대로 얻을 것이 없다는 인식을 분명히 하게 해야 한다”며 “잘못된 행동을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페리 전 장관은 “북한은 분명히 (핵실험을) 강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수 주일 내, 박 당선인 취임 전에 추가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박 당선인은 자신의 대북 구상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유화정책이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한구 원내대표 등 방미 정책협의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다. 박 당선인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유화정책으로 잘못 알고 있는 분도 계신데 북한의 도발에는 강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고 대화가 필요할 때는 유연하게 문제를 풀겠다는 것으로 북한이 잘못된 방향으로 행동할 때는 결코 얻을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북한이 변화하고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일원으로 들어올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가겠다는 게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박 당선인 측은 새 정부가 출범하기도 전에 북한이 핵실험 카드를 들고 나오자 내심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박 당선인이 야심차게 준비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펼쳐 보기도 전에 자칫 대북 제재 카드부터 빼들어야 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박 당선인 측의 한 관계자는 “새 정부가 출범해 헝클어진 남북 관계를 풀어보자는 생각이었는데 북한이 저런 태도라면 뭘 해보기도 전에 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닫는 것 아니겠느냐”고 걱정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박 당선인이 인수위원들한테만 보고를 받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기도 한다. 20일 후면 권력을 넘겨받는데 청와대 외교안보라인도 동원돼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인수위 관계자는 “박 당선인은 현직 대통령이 있는데 대통령처럼 행동하는 것은 자제하고 있다”고 했다. 대신 인수위가 북핵과 관련한 국방부의 정보를 거의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있다고 한다.



신용호·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