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대한 눈구름 이동, 레이더 영상 뜨자…

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에 있는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서 직원들이 고속도로 소통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전국 1500여 곳에 설치된 CCTV 중 108곳의 화면이 보인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4일 오전 1시 경기도 성남의 한국도로공사(도공) 교통센터 2층 종합안전상황실. 전화 한 대가 요란스럽게 울었다. 경기지역본부 방창식 도로팀장이 건 전화였다. “현재 장비를 완전 가동해 작업하고 있지만 눈이 더 오면 위험합니다. 추가 지원이 필요합니다.”

새 관제시스템 도입한 도공 상황실 1박2일 ‘눈과의 전쟁’



 사무실 한구석에 놓인 64인치 모니터에 서해에서 밀려오는 눈구름의 모습이 보였다. 기상청에서 10분에 한 번씩 보내주는 레이더 영상이다. 2~3시간 후면 수도권 상공에 들이닥칠 기세다. 상황실에서 비상 근무 중이던 도공 본사의 권오근 도로방재부장은 재빨리 전북·경북지사에 전화를 걸었다. “대기 중인 긴급지원팀 장비를 당장 경기본부로 보내세요.”



 오전 4~5시. 지방에서 올라온 제설차와 트럭 14대가 차례로 인천·군포 등 수도권 고속도로에 투입됐다. 원래 경기본부가 보유하고 있던 장비와 전날 지방에서 1차로 지원받은 장비를 합쳐 총 163대째다. 오전 7시 출근 행렬이 시작됐다. 하지만 상황실 모니터 속에 표시된 고속도로 노선들은 서너 곳을 빼곤 대부분 초록빛이다. 통행 속도가 시속 70㎞ 이상으로 현재 소통이 원활하다는 의미다. 오전 8시 기상특보가 모두 해제됐다. “상황 끝.” 권오근 부장을 비롯한 14명의 상황실 요원들은 비로소 한숨을 돌렸다.



 서울(16.5㎝)·인천(14.4㎝) 등 수도권과 춘천(12.2㎝) 등 강원도에 큰 눈이 쏟아진 3일 오후~4일 오전 사이. 전국의 고속도로 운영·관리를 맡고 있는 도공 직원들은 ‘눈과의 사투(死鬪)’를 벌였다. 852명의 인원과 555대의 장비가 동원돼 염화칼슘 2310t, 소금 1만2029t을 뿌렸다. 돈으로 15억9100만원어치다. 인건비·기름값까지 합한 전체 제설비용은 21억원이 넘는다.



 매년 겨울 해 온 일이지만 올해는 자체 개발한 제설관제시스템이 큰 힘이 됐다. 이는 전국의 고속도로·국도 1950곳에 설치한 폐쇄회로TV(CCTV) 화면과 기상청이 제공하는 기상 정보, 제설 장비에 부착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를 통합해 전국의 제설 작업을 실시간으로 지휘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