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성원전 수명 연장 시민·원전 측 ‘신경전’

수명이 다해 가동이 중단된 월성원전 1호기를 놓고 경주시민과 원전 측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시민단체, 설문조사로 압박 “경주시민 72%가 반대, 폐쇄해야”
월성원전 측, 여론 진화 부심 “국내 처음 모든 주민에 현장 공개”

 시민들이 월성 1호기의 계속운전에 반대하자 원전 측은 1호기 현장을 낱낱이 공개하는 등 안전성을 알리겠다며 설득에 나섰다.



 월성 1호기가 설계수명 30년이 끝나 가동이 중단된 것은 지난해 11월 20일. 현재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계속운전 여부를 놓고 심사를 진행 중이다.



 월성원전은 2009년 12월 교육과학기술부에 1호기 수명연장 심사를 신청했다. 그로부터 37개월이 지나 현재는 심사 기간이 5개월 정도 남은 상태다. 수명 연장은 통상 10년 단위로 이루어진다.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이하 감시기구, 위원장 최양식 경주시장)는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11월 16일부터 12월 5일까지 경주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월성원전 1호기 계속운전 관련 주민의식’을 조사했다. 원전을 운영하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압력관 교체 등 대규모 설비 개선을 통해 안전성이 확보됐다며 계속운전 가능성을 비치고 주민들은 노후 원전에 대한 불안감으로 계속운전 반대와 완전폐쇄를 주장하는 등 의견이 엇갈렸기 때문이다. 감시기구는 중립적인 법적 조직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돼 왔다.



 지난 1일 발표된 조사 결과는 한수원에 뜻밖이었다.



 응답자의 71.6%가 계속운전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 이유는 노후 원전에 대한 불안감이 77.9%로 절대적이었다. 또 지난해 5월 시행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월성 1호기 안전점검 결과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61.2%나 됐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시민의 선택이 명확해졌다”며 “차기 정부는 민의를 즉각 수용해 월성 1호기 영구폐쇄 절차를 밟아야 할 것”이라는 성명서를 냈다. 경주환경운동연합 이상홍 사무국장은 “수명이 다 된 원전을 폐쇄하는 것은 한수원 비리 등으로 실추된 원전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월성원전 측은 반대 여론 진화에 부심하고 있다.



 당장 인근 주민 모두에 월성 1호기 현장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월성원전은 양남면·양북면·감포읍 등 주변 3개 읍·면 62개 마을 전 주민 1만5000여 명에게 월성 1호기 현장을 터빈실까지 근접 공개한다. 국내 원전 사상 처음이다. 현장 공개는 압력관을 교체하는 등 9000여 건에 이르는 월성 1호기의 시설 개선 상황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전문가로부터 설명을 듣는 방식이다.



 또 그동안 부정기적으로 특별한 상황이 있을 때만 실시하던 원전 정보 브리핑을 월 1회 진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원전 인근 지역 희망자와 여론주도층 등 1100여 명을 대상으로 보낸 원전 운영 정보 문자서비스도 이달부터 3개 읍·면 7000여 전 가구로 확대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