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강원 2곳 경제자유구역 지정

충북과 강원도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 지식경제부는 4일 제5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충북과 동해안 2개 지역을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했다고 밝혔다.



청원·충주 9.1㎢ 강릉·동해 8.2㎢

경제자유구역은 외국인 투자촉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특별히 지정하는 곳으로 각종 개발사업 시 세금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충북, 동해안 추가 지정으로 경제자유구역은 8곳으로 늘어났다.



두 지역은 지난해 9월 후보지역에 선정됐고 국토해양부와 환경부 등 관련부처의 심의를 거쳐 이날 최종 선정됐다. 지경부 관계자는 “이번 동해안 및 충북 경제자유구역은 민간평가, 부처협의 등을 거치면서 성공 가능성이 높은 지역 위주로 선별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충북 경제자유구역은 청원·충주 일원 9.08㎢로 1조994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곳에는 바이오신약과 자동차부품, 바이오휴양 등의 업종이 들어서게 된다. 동해안 경제자유구역은 강릉·동해 일원 8.25㎢로 1조3075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간다.



충북도와 강원도는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각각 4조2000억원, 13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조6000억원, 4조800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5만3000명, 3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