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각이 막 움직이네! 뇌 속 촬영 성공

























살아있는 생명체의 뇌 속에서 생각이 ‘발생’하고 ‘이동’하는 모습이 최초로 촬영됐다.



일본 국립유전학 연구소 과학자들은 지난달 31일 발행된 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러지’에 관련 논문을 게재해 해외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연구팀은 어린 제브라피시에 GCaMP라는 유전자를 주입했다.



GCaMP는 물고기 뇌의 뉴런을 빛나게 만들기 때문에 섬세한 형광 탐지 장치를 이용해 촬영할 수 있다.



실험은 두 단계로 진행됐다.



먼저 자극을 받았을 때 제브라피시의 뇌 뉴런 중 어떤 것이 밝아지는지 확인하기 위해 스크린에 점 하나를 띄워 물고기 뇌의 반응을 관찰했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먹이인 짚신벌레가 물고기 앞에 놨다.



제브라피시가 물고기를 좇자 첫 번째 실험과 동일한 뉴런들이 빛을 발했고 이 뉴런들이 생각과 직접 관련 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물고기가 생각하는 동안 이미지를 촬영했다는 점에서 최초의 성과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본 국립 유전학 연구소 카와카미 코이치는 “살아있는 동물이 자연스러운 행동을 하는 동안 실시간으로 뇌의 활동을 보여준 최초의 연구”에 성공했다고 설명하면서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미래에는 동물의 학습이나 기억 공포 기쁜 분노 등 다양한 행위를 특정 뉴런들의 활동을 근거로 해석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