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대생들에게 '첫 경험' 조사했더니…"

여성에게 ‘첫 경험’은 평생의 성생활을 좌우할 수 있는 요인이라는 연구보고서가 나왔다고 4일 유코피아가 보도했다.



美 연구팀, "여성의 '첫경험' 평생을 결정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테네시주립대학 연구팀은 331명의 여대생을 대상으로 이성과의 ‘첫 섹스’를 조사했다. 폭력이나 강압에 의한 성관계는 연구에서 제외됐다.



연구팀은 첫 경험에서 정서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만족했다고 응답한 여성들은 다음 성관계에서도 매우 흡족해 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러나 첫 관계에서 매우 고통스럽고 걱정이 많았다는 여대생들은 이후의 성관계에서도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연구팀은 “여성들에게 ‘첫 경험’이 시사해주는 바가 아주 크다”며 “첫 관계가 미래의 성생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 대학 심리학과의 매티우 섀퍼 박사는 “처녀성을 잃는다는 것은 인간성장에서 매우 중요한 이정표가 되는 순간”이라며 “첫 경험이 평생의 성생활을 좌우한다는 것은 이번에 처음으로 규명됐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