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멜 살았던 강진에 네덜란드 마을

우리나라를 서양에 처음 알린 『하멜 표류기』를 쓴 네덜란드인 헨드릭 하멜(Hendrick Hamel, 1630~92)은 조선에 억류됐던 13년(1653~66년) 중 6년을 전남 강진에서 지냈다. 그가 머무른 전라병영성(全羅兵營城) 마을에는 네덜란드풍 유물이 남아 있다. 대표적인 게 납작한 돌들을 15도 정도 눕혀 촘촘하게 쌓고 흙으로 고정시킨 후 다음 층은 반대 방향으로 15도 정도 눕혀 쌓는 담장. 이곳에는 하멜 기념관과 동상, 풍차도 있다.



2016년 전라병영성 앞에 하멜촌

 강진군은 병영면 지로리 하멜기념관 일대에 하멜촌을 조성하기 위해 군 관리계획의 주거지역를 유원지로 바꾸는 작업을 하고 있다. 오는 7월께 설계에 들어가고 용지 보상을 병행해 이르면 올해 말 기반 조성 공사에 들어간다. 국비 90억원과 군비 60억원 등 150억원을 투입해 2016년까지 하멜촌 조성을 마친다고 계획을 잡았다.



 사업 부지는 전라병영성지 앞길 건너에 있는 하멜기념관 일대 4만2952㎡. 하멜 일행이 타고 제주도에 표착했을 당시의 상선인 스페르베르호(길이 36.6m, 높이 11m)를 실물처럼 건조해 바다에 떠 있는 것처럼 놓는다. 또 튤립으로 1만5000㎡ 크기의 정원을 만든다. 지금 있는 큰 풍차를 중심으로 작은 풍차를 여러 개 설치한다. 또 펜션 10~15동을 네덜란드의 옛 주거양식으로 지어 관광객에게 이국적이면서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박석환 강진군 문화관광과장은 “병영면의 ‘헨드릭 하멜과 네덜란드’라는 관광자원을 선점해 스토리텔링화하고 문화자원으로 개발·활용하려 한다. 전라병영성과 연계하면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전라병영성은 전라도의 군수권을 통괄했던 병마절도사가 주둔하는 등 육군 지휘부 역할을 하던 곳. 지금의 광주광역시인 광산현(光山縣)에 있던 것을 조선 태종 17년(1417년) 성을 축조해 옮겼다. 성 안에는 백성이 아닌 군사들이 머물렀고, 하멜 일행이 억류돼 생활했다.



이해석 기자



◆헨드릭 하멜=네덜란드 동인도회사 소속의 선원이자 서기였다. 총 64명이 1653년 1월 네덜란드에서 스페르베르호를 타고 출발해 일본 나가사키(長崎)로 가던 중 그 해 8월 폭풍을 만나 제주도 산방산 앞 바다에서 좌초한다. 생존한 36명은 한양으로 끌려갔다가 1657년 33명이 병영성에 배치돼 잡역에 종사했다. 1663년 22명이 여수 좌수영으로 배치됐고, 1666년 하멜을 포함한 8명이 어선을 타고 탈출해 나가사키를 거쳐 고향을 떠난 지 13년 만인 1668년 네덜란드로 돌아갔다. 하멜이 스페르베르호의 항해일지를 동인도회사에 제출했는데, 이 문서가 『하멜표류기』로 조선에서 체험한 것들을 상세히 기록했다. 하멜은 『조선왕국기』라는 책도 남겼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