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부자, 세금 때문에 국적 포기 … 한국은 증여 관심 부쩍

베르나르 아르노(63·사진)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 회장. 루이뷔통·지방시·불가리 등 세계적 명품 브랜드를 거느린 그는 최근 ‘리치 노마드(Rich Nomad)’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지난해 9월 벨기에 시민권을 신청한 그는 최근 55억 파운드(약 9조3000억원)의 재산을 벨기에로 옮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최고 60%에 달하는 프랑스 상속세율을 피하기 위해 귀화를 신청했다. 벨기에 상속세율은 지역마다 다르지만 3% 수준. LVMH 측은 “프랑스의 높은 상속세 때문에 그룹이 해체 위기에 처했다. 경영권을 방어하기 위해 재산을 옮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곳곳 '리치 노마드' 현상

다소 생소한 개념의 리치 노마드가 프랑스에선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에만 126명의 프랑스인이 벨기에 국적을 취득했다. 프랑스 대표 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외 역시 최근 러시아로 귀화했다. 드파르디외는 사회당 출신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최고 소득세율을 기존 50%에서 75%로 올리는 법안을 추진하자 ‘세금 망명’을 택했다. 그는 당초 아르노 회장처럼 벨기에로 귀화하려 했지만 “세금을 피하기 위한 망명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벨기에 정부의 입장 때문에 러시아를 택했다. 또 다른 영화배우 크리스티앙 클라비에르도 지난해 영국행을 선언했다. 1999년 스위스 국적을 취득한 배우 알랭 들롱, 2008년 스위스로 이주한 카레이서 세바스티앵 로에브 역시 리치 노마드다.

국내에선 아직 세금 때문에 국적을 바꾸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국내 소득세 최고세율이 38%로 러시아(13%)보다는 높지만 일본(40%)이나 영국(50%)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해외에 법인을 두거나 투자를 한 사업가는 현지 법인을 조세 피난처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본다. 한 금융회사 소속 세무사는 “해외 투자에서 거액의 이익을 본 투자자들이 ‘이를 신고해야 하느냐’고 종종 문의를 한다”며 “국내에선 그나마 있던 절세 상품도 없어지는 판이니 해외로 자산을 도피시키고 싶은 유혹이 생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자산의 국적을 바꾸기 어려운 이들은 세대(世代)를 바꾸기도 한다. 최근 부쩍 자산가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게 사전 증여다. 금융소득종합과세 등으로 무거운 세금이 부담스러운 이들은 증여세를 먼저 물더라도 자녀들에게 재산을 분배해 종합과세 부담을 덜겠다는 것이다. 자산이 불어났을 때 상속하는 것보다 미리 증여한 뒤 자산을 굴리는 게 이익이라는 판단이다.

사업가 김모(62)씨는 최근 세 자녀에게 1억3000만원씩 증여했다. 김씨가 증여세로 내야 할 돈은 각 900만원씩 모두 2700만원. 3000만원은 증여세를 면제받는 액수이고 1억원에 대해 증여세 10%를 내야 하지만 3개월 내 자진 신고로 세금의 10%를 감면받는다. 왕현정 현대증권 세무 담당 컨설턴트는 “매년 절약하는 금융 소득세와 나중에 낼 상속세를 감안하면 증여세를 내고 분산 운용하는 게 낫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배재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종합과세 때문에 증여 수요는 분명히 늘겠지만 신규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들이 그쪽으로 빠르게 움직일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며 “확실한 증여의 기회라고 판단될 정도로 금융자산이 저평가된 시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