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존 불안 커진 탓 …‘언더그라운드 종교’ 역할”

“점을 보려는 사람의 심리에는 불안감이 깔려 있습니다. 생존에 급급해 공감을 잃어버린 우리 사회가 이런 현상을 부채질합니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윤대현(정신건강의학과·사진) 교수는 21세기에도 역술·무속 등 운세산업이 여전히 번창하는 이유에 대해 이런 평가를 내렸다. 그는 “운세 산업은 일종의 ‘언더그라운드 종교’ 역할을 한다”며 “다만 중독 현상 등 정도가 심해질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정신과 전문의 윤대현 교수 인터뷰

 
-과학이 발달한 현대에도 사람들이 왜 점술에 의지할까.
“점을 보려는 심리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가 불안감이다. 두 번째는 불만, 즉 현실이 우울하고 만족스럽지 않을 때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다.”

-왜 불안한가.
“불안감은 기본적으로 생존에 대한 것이다. 그 밑바닥에는 죽음에 대한 공포가 깔려 있다. 점집을 많이 찾는 것과 우리 사회의 자살률이 높은 현상이 근본적으로는 비슷한 이유에서 출발하는 것 같다. 역설적인 것은 실제 우리 사회의 생존 조건은 먹는 것이나 입는 것 모두 수십 년 전보다 훨씬 좋아졌다. 그런데도 개인과 사회는 점점 더 생존에 급급해 한다. 그러다 보니 다른 사람들과의 공감이 안 된다.”

-공감 부족이 왜 문제가 되나.
“행복하다는 것은 스스로 ‘나는 근사하다’는 느낌을 갖는 상태다. 이건 혼자가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만들어진다. 그런데 사회와 개인이 저마다 자기 생존에만 급급하면 자기 앞만 살피고 주변을 돌아보지 못한다.”

-우리나라가 점술에 유별나게 의존하는 건가.
“힘들 때 무언가에 의존하는 것은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다. 다만 동양 문화는 정서적인 것, 초자연적인 것에 대한 관심이 서양보다 더 많다. 이성보다 감성, 감성보다 더 상위에 있는 어떤 영적인 것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향이 뚜렷하다.”

-점을 치는 것에도 긍정적인 의미가 있을까.
“좋다 나쁘다 평가 이전에 현실을 보자. 요즘 우리나라는 과거보다 확실히 살기 좋아졌지만 생존에 대한 불안은 더 커졌다. 그래서 불안에서 벗어나기 위해 점집이건 어디건 찾게 된다. 거기에서 위로와 치유의 효과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긍정적이라고 볼 수 있다.”

-부정적인 측면도 있을 텐데.
“과하면 문제다. 사실 점도 마약이나 술, 담배, 도박 등 다른 것과 마찬가지로 중독될 수 있다. 마약류의 본질은 기쁨을 주는 게 아니라 현재의 고통을 잊게 하는 역할이다. 점점 더 자주 가야 하고, 더 센 자극이 필요해진다. 그런데 이게 현실 자체를 바꿔주는 게 아니므로 결국 스스로를 상하게 한다.”

-어떻게 해야 하나.
“일단 중독이 되면 점집에 안 가면 불안하고 힘들어진다. 통제할 수 없을 정도로 돈을 쓰고 본인의 삶도 차츰 망가진다. 이쯤 되면 스스로 헤어나지 못한다. 주변에서 관심을 가져야 하고 전문의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