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품논란' 박근혜 새 가방, 가격 알아보니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가방이 화제다. 최근 박 당선인은 선거 운동 기간 동안 들었던 갈색의 낡은 가죽가방이 아닌 회색의 세련된 가방을 들고 나타났다.



2일 박 당선인의 회색 가죽 가방이 국산 브랜드 ‘호미가’의 128만원짜리 제품과 흡사하다는 보도가 나오자,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엔 ‘호미가’가 올랐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국산 제품을 당선인이 알리는 건 좋은 일”이라는 의견과 “너무 비싸다”란 의견이 맞섰다.



박 당선인 측은 공식해명에 나섰다.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은 중앙SUNDAY와의 통화에서 “당선인에게 물었더니 ‘영세업을 하는 분이 작은 가게에서 만든 것’이라 하더라”며 “알려진 가격보다 훨씬 저렴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한 박근혜계 인사는 "당선인은 브로치도 1만5000원, 3만원짜리를 다는 데 100만원이 넘는 가방을 들겠나"라고 반문했다.



박 당선인은 본래 국산 제품을 애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가 자주 신는 갈색 구두는 백화점에서 오래 전 철수한 국내 중저가 브랜드 ‘엘레강스’다. 대선 유세 때 입은 패딩 점퍼는 국내 브랜드 ‘휠라’로 13만~19만원대였다.



대선 TV토론 때 들고 온 가방은 아이패드 가방과 유사해 ‘아이패드 커닝 논란’이 불거졌지만 박 당선인은 “10년 넘게 들고다닌 낡은 서류 가방”이라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 백일현 기자 keysm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