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선 "정경미 옆에서 봤는데…" 소비생활 폭로

[사진 KBS 2TV ‘풀하우스’ 방송 캡처]
개그우먼 박지선이 선배 정경미의 소비 습관에 대해 폭로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정경미와 윤형빈은 결혼 후 부부통장을 누가 관리할 것인가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



함께 출연한 이윤석이 “정경미는 돈을 아낄 줄 아는 여자다. 정경미가 통장을 관리하는 것이 옳다”며 정경미의 편을 들어줬다. 그러자 박지선은 “내가 정경미를 잘 안다”며 “소비가 엄청난 사람이다. 뉴요커의 삶은 산다”고 발언했다. 이어 “매일 브런치를 먹으며 일주일에 5일은 쇼핑을 한다”고 폭로했다.



윤형빈은 “요즘 브런치 먹는 횟수는 줄었다. 대신 브런치 먹을 돈으로 가구를 산다”고 추가 폭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