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킨·도넛 즐겨먹던 男, 전립선 검사결과가…

튀긴 음식을 자주 먹으면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는 프레드 허친슨 암연구소가 35~74세의 전립선암 환자 1549명와 건강한 남성 1492명의 식습관을 조사한 결과를 밝혔다.



조사결과 도넛·치킨·감자튀김과 같은 튀긴 음식을 일주일에 최소 한 번 이상 먹는 남성은 한 달에 한 번 미만으로 먹는 남성에 비해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30~3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연령·인종·가족력·체중 등 전립선암과 관련된 요인들을 고려해 진행됐다.



연구소의 재닛 스탠퍼드 박사는 “식용유를 튀김에 알맞은 온도까지 가열하면 발암성 물질이 형성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발암성 물질은 식품을 오래 튀길수록, 또 한번 사용한 기름을 재사용할수록 증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저널 ‘전립선(The Prostate)’에 실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