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준 뒤늦게 해명 … 부실 검증론 확산 막기

김용준
김용준 인수위원장이 총리 후보자 지명 후 제기된 두 아들의 병역면제와 부동산 투기 의혹들에 대해 1일 자료를 내고 해명했다. 지난달 29일 총리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한 지 사흘 만이다.



“큰아들 체중 미달, 둘째 통풍 맞아
증여세 납부, 국세청과 협의할 것
가족들 졸도 … 가정 파탄 직전 몰려”

 김 위원장은 체중미달로 면제된 장남에 대해 “신장 1m69㎝, 체중 44㎏으로 기준(45㎏)에 미달돼 5급 제2국민역 판정을 받았다”며 “원래 마른 체형이었고 고시공부 등으로 건강이 좋지 않아서지 고의 감량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통풍으로 면제된 둘째 아들에 대해선 “재수생 때 2급 현역입영 대상 판정을 받았지만 통풍이 악화돼 재검을 받았다”며 “지금도 필요 시 상비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아들 명의로 돼 있는 경기도 안성 임야와 서초동 소재 부동산은 작고한 모친이 손자들을 위해 사준 것이라고 밝혔다. 안성땅에 대해 그는 “함께 근무했던 오모씨가 매수할 것을 권유했다”며 “매입 가격은 당시(1974년) 약 65만원으로 과세 대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등기를 늦춰 세금을 덜 내려 했다는 이른바 ‘점프 등기’ 의혹에 대해선 “매도인이 등기를 미뤄 소유권 이전등기청구소송(84년) 후 91년 주택을 신축하기 위해 등기했다”며 “나대지로 둘 경우 아들들이 부담해야 할 택지초과소유부담금이 상당한 데다 정부가 임대주택 건설을 장려했다”고 해명했다. 다만 증여세 납부 여부에 대해서 그는 “등기부상 ‘매매’로 등재돼 증여세를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이라도 납부할 수 있는지에 대해 국세청과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뒤늦은 해명 배경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제대로 검증하지도 않고 후보자로 지명했다는 쪽으로 비난이 확대돼 새 정부 출범에 막대한 지장을 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당선인이 연일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을 주문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언론들의 의혹 제기에 대해 그는 “(가족들이) 충격에 졸도하는 등의 사태가 일어났고 내 가정은 물론 자녀의 가정까지 파탄되기 일보직전으로 몰렸다”며 “후보직에서 사퇴하는 길밖에 없다고 판단돼 의혹에 대해 해명하지도 못한 채 사퇴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