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협박·사기·폭행 … 강병규 법정구속

전직 프로야구 선수인 방송인 강병규(40·사진)씨가 2일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죄질 안 좋아” 1년6월형 선고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반정모 판사는 지인으로부터 사업자금 3억원 등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불구속기소된 강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강씨가 2010년 배우 이병헌(42)씨와 전 여자친구 권모(25)씨의 관계를 빌미로 이씨에게 돈을 요구하고 관련 보도자료를 언론사에 배포한 혐의(공동공갈)도 유죄로 판단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여러 증거정황으로 봤을 때 강씨가 자신의 여자친구인 최모씨를 앞세워 이씨를 협박하고 합의금을 요구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드라마 ‘아이리스’ 촬영장에 찾아가 폭력을 행사한 혐의도 유죄로 판단했다. 강씨는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