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향판 비리 선재성 판사 300만원 벌금형 확정

대법원2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31일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선재성(51) 전 광주지법 수석부장판사(고법 부장판사급)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선 부장판사가 법정관리인들에게 친구인 강모(52) 변호사에게 상담을 받아 보라고 한 것은 소개·알선한 행위에 해당한다”며 “또 소개·알선 행위의 고의성도 인정된다”고 밝혔다. 헌법상 법관은 금고형 이상이 확정돼야 직(職)을 잃기 때문에 선 부장판사는 판사직은 유지한다. 고법 부장판사급 고위 법관이 정식 재판을 거쳐 벌금형이 확정된 것은 처음이다.



선 부장판사는 2010년 광주지법 파산부 수석부장판사로 있으면서 법정관리기업 관리인들에게 중·고교, 대학교 동창인 강 변호사를 선임하도록 알선하고 2005년 강 변호사에게서 얻은 주식 정보를 이용해 1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