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역외상센터 도전, 지역 중소병원도 참여가능해야

권역외상센터 지정에 지역 중소병원도 참여 기회를 줘야 한다는 응급의료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김용익 의원,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김용익 의원(민주통합당)은 중증외상환자를 전담하는 권역별 외상센터 지정대상을 중앙응급의료센터와 권역응급의료센터 뿐 아니라 전문응급의료센터와 지역응급의료센터까지 확대하는 응급의료에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권역외상센터 지정대상을 중앙•권역응급의료센터로 제한하고 있고, 지역외상센터는 지역응급의료센터와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만 제한해 외상센터 설치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역외상센터로 지정할 수 있는 의료기관 수도 매우 부족해 지역별로 균형있는 외상센터 지정에 불합리한 측면이 있다"며 "이에 외상센터로 지정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의 범위를 적정수준으로 넓힘으로써 경쟁력 있는 의료기관의 참여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중증외상환자 치료체계를 원화하게 구축하겠단 것이다.



이와함께 개정안에서는 응급의료기관 및 권역·지역외상센터의 지정 취소 시 청문을 실시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고있다.



 

[인기기사]

·“의약품 리베이트 더 이상 두고보지 않겠다” [2013/01/30] 

·새내기 치과의사·한의사·약사 올해는 몇 명 배출됐나 [2013/01/30] 

·삼성전자 의료기기 분야 사업 강화 [2013/01/30] 

·심정지까지 일으키는 불산의 치료법은? [2013/01/30] 

·라식수술 부작용으로 실명되지 않으려면 '이것' 부터 챙겨야 [2013/01/30] 



이민영 기자 tia@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기사는 중앙일보헬스미디어의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앙일보헬스미디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