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로호 오후 4시 최종 발사…"기술 이상 없음"

국내 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가 30일 오후 4시 마지막 발사를 시도한다.

30일 노경원 교육과학기술부 전략기술개발관은 나로호 3차 발사시각을 오후 4시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노경원 전략기술개발관은 “어제 최종 발사 리허설은 정상적으로 실시됐고 한·러 비행시험위(FTC)에서도 기술적으로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전 11시에 개최된 3차 발사관리위원회는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상황 우주환경상황 등을 종합 검토해 4시에 발사를 추진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발사 시간이 오후 4시로 최종 확정된 가운데 오후 3시7분께 나로호 1단 산화제 충전이 완료됐다. 발사지휘센터는 “산화제 충전이 완료되고 보충 충전이 진행중이며, 충전은 증발량 등을 감안해 발사 때까지 계속된다”고 밝혔다.

모든 시스템에 대한 발사 준비 완료되면 3시 45분부터 자동카운트다운 들어가게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