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유명 성인영화 배우 "韓 택시탔는데…불쾌"

사진=메구리 트위터 캡처


일본의 인기 배우 메구리(めぐり)가 한국에서 택시기사로부터 욕설을 듣고 바가지 요금을 냈다고 전했다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30일 헤럴드경제는 메구리가 28일 자신의 트위터에(@meguri0504)에 한국 택시를 이용한 경험담을 올렸다고 전했다.

트위터에서 메구리는 “택시 아저씨가 우리에게 ‘XX’라고 말해왔다. 짜증나”라며 “택시비를 잘못 냈다. 미안했지만, 빨리 내리라며 욕을 했다. 무서웠다”라는 글을 한국어로 남겼다. 이어 29일에도 일본어로 “또 당했다. 바가지 씌우는 한국 택시 많다”며 “그래도 일본보다 저렴하니까. 한 시간 정도 타도 일본 엔으로 3500엔(약 4만원)이니까”라는 글을 남겼다.

메구리가 이 같은 글을 남기자 지인들은 “바가지를 당한 걸 알면 그 자리에서 항의하지”라는 글을 남겼고, 이에 메구리는 “뭐라고 하니까 ‘젠장’ 같은 욕을 했어. 오늘은 아침 6시30분에 택시를 탄 덕분에 너무 졸려 머리가 멍한 상태였더니, 또 바가지 당한 걸 내리고서야 깨달았다”면서 속상해 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국내 네티즌들도 “정말 제대로 망신살이다”, “승차거부에 바가지 요금, 이젠 욕설까지. 한국 망신 제대로 시킨다”, “친한파 배우가 이제 다신 한국땅에 발붙이지 않겠네”, “정말 부끄럽다”는 반응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메구리 트위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