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지영 불화설' 서인영 "언니 계속 예뻐해주세요"

[사진 SBS ‘강심장’ 캡처]

  가수 백지영이 서인영과의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29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백지영은 “사실 서인영의 모든 게 싫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서인영의 과하게 발랄한 모습도 싫었고 바비인형 같은 몸도 싫었다”라며 “가요 프로그램에서 가수 린과 같은 대기실을 쓰고 있었는데 서인영이 시끄럽게 수다를 떨기에 홧김에 ‘야 서인영. 네가 지금 여기서 떠들고 있을 때가 아닌 것 같은데?’라고 해버렸다”고 다툰 사연을 밝혔다.

이어 “나중에 매니저가 말하기 서인영이 나가서 울었다고 들었다”며 “이후 우연히 한 파티에서 서인영을 만났는데 나에게 ‘그때 너무 죄송했다’고 말했다. 나도 너무 미안한 마음에 ‘다시는 그렇게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고 화해한 사연을 소개했다.

방송 후, 서인영도 자신의 트위터에 “때론 오해가 더 좋은 인연을 만들어주기도 하잖아요. 언니 저 계속 예뻐해 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