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용준 총리 후보자 사퇴] 여, 충격 속 술렁…야 “현명한 선택”

김용준 총리 후보자의 사퇴에 여야의 분위기는 극명히 갈렸다. 새누리당은 한동안 논평조차 못하며 술렁이는 모습을 보였고, 민주통합당은 “현명한 선택”이라는 공식 논평을 냈다.

 새누리당은 말을 아끼는 분위기였다. 신의진 원내대변인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의원들이 술렁이고 있다”며 “(김 후보자에 대해) 여러 의혹이 제기됐었던 만큼 개별 입장보다는 당의 중지를 모아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청문특위 위원인 홍일표(새누리당) 의원은 “박 당선인의 첫 번째 인사가 이렇게 돼서 안타깝고 충격적”이라며 “박근혜 당선인께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용단을 내리신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보안만 중시하는 현재 인사 방식의 검증 소홀이 입증된 만큼 앞으로 인선은 당 지도부는 물론이고 국민과 함께 간다는 자세로 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성태 의원은 “박 당선인이 법과 원칙을 중시하는 것을 고려해 김 후보자가 용단을 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즉각적인 논평을 내고 “김 후보자가 국민의 우려를 조기에 불식하고 남은 명예라도 지키기 위한 현명한 선택을 해서 다행”(정성호 수석대변인)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낙마 위기에 놓인 가운데 새 정부의 첫 총리 후보자마저 사퇴해 자칫 ‘반대만 하는 정당’이라는 역풍이 불까 조심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우리가 낙마를 목표로 삼은 건 아니었다”며 “후보자 지명 전까지는 존경받는 분이었는데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당선인이 법과 원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고 싶어 했는데, 연일 드러나는 김 후보자의 의혹은 그와 정반대였다”며 “그의 자진 사퇴는 박 당선인의 법과 도덕성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와의 차별성을 부각하기 위한 선택이었다는 분석도 있 다. 청문특위 이춘석(민주당) 의원은 “이 대통령의 특별사면을 박 당선인이 강하게 비판한 것,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한 이동흡 헌법재판소 후보자가 사퇴하지 않고 시간을 끌고 있는 점 등이 이번 자진 사퇴에 반영된 것 같다”며 “우린 다르다는 것을 가장 큰 카드인 ‘총리 후보 자진 사퇴’로 보여주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강인식·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