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민 깊어진 朴, 농담 건네던 평소와 달리…

김용준 총리 후보자가 낙마하면서 박근혜 당선인의 첫 인선이 어그러졌다. 가장 주목받던 첫 작품이 실패로 결론 나면서 박 당선인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그는 29일 오후 인수위 법질서사회안전분과의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큰 웃음 한 번 짓지 않았다고 한다. 평소 간간이 농담을 하면서 분위기를 주도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인수위 한 관계자는 “박 당선인이 김 후보자의 검증 문제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번지면서 내심 당황스러워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첫 단추가 어긋나면서 박 당선인의 국정 구상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총리 후보자 지명 후 인수위의 분과별 업무보고를 직접 챙기며 정책 구상을 구체화해갔지만 원점으로 되돌아간 셈이다. 당장 급한 게 후임 인선이다. 정부 출범까지 한 달도 안 남았지만 차기 총리감을 고르는 것은 더 어려워졌다.


 애초 야당으로부터 “무난하다”는 평가를 받은 김 후보자조차 예상치 못했던 두 아들의 병역 면제와 부적절한 재산 증식 의혹으로 낙마했다. 그런 만큼 적절한 후보자를 찾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가 총리 후보자 지명 후 닷새 만에 언론의 검증을 넘지 못하고 불명예 낙마하는 과정을 보면서 손사래를 칠 인사들이 더 늘어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

 그렇다고 박근혜 정부의 첫 총리를 ‘청문회 통과가 가능한 인사들’로 한정할 수만도 없는 노릇이다. 대선 때부터 공약해온 책임총리제와 대통합이란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박 당선인의 비전을 공유하면서도 사사건건 대립하지 않고, 국정의 흐름을 파악하고 장관들을 장악할 만한 인물을 찾아야 한다. 실제 박 당선인은 총리실에 차관 자리(비서실장)를 한 명 더 늘리면서 총리의 무게를 실어놓은 상태다.

 여권 내에선 박 당선인이 인선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 후보자가 낙마하게 된 데는 극도의 보안 속에 진행된 ‘밀봉 인사’의 부작용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측근은 물론 황우여 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지도부도 발표 당일에야 통보받았을 정도다. 이런 탓에 두 아들의 병역이나 재산 등 가장 기본이 되는 검증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인수위 주변에선 김 후보자가 헌법재판소장을 맡을 당시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것으로 착각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총리부터 장관까지 인사청문회 대상자를 줄줄이 인선해야 하는 상태에서 이 같은 보안 우선주의를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란 시각이 많다. 제대로 된 검증을 하기 위해선 청와대·국정원·행정안전부·국세청 등 현 정부의 인사검증 시스템을 적절히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이날 이명박 대통령이 단행한 특별사면으로 신·구 권력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이어서 현 정부의 검증 시스템을 활용하는 게 껄끄러워진 셈이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