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구글, 북한 상세지도 서비스

구글이 북한 내 지역을 상세하게 보여주는 지도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 지도 작성기(맵메이커)’의 수석 제품매니저 자얀스 마이소르는 이날 자사 블로그에 “오랫동안 넓은 지역에 대한 데이터가 한정됐던 곳이 북한이었지만 이제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에릭 슈밋 회장이 북한을 다녀오기도 한 구글은 몇 년간 사용자 자료를 모아 북한 지도를 완성했다. AFP는 구글 지도에 나타난 평양에는 병원·지하철역·학교 등이 자세히 표시돼 있다고 전했다. 평양 주변 지역도 확대해보면 회색으로 표시된 강제수용소 등이 확인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