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로호 오늘 세 번째 ‘하늘 문’ 노크

한국 첫 우주발사체(KSLV-1) 나로호가 30일 오후 또 한 번 ‘하늘의 문’을 두드린다. 1·2차 발사 실패 후 세 번째이자 마지막 도전이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9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나로호와 1단과 상단(2단+페어링)에 대한 최종 발사 리허설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연료(케로신)와 산화제(액체산소)·헬륨가스 주입을 제외하고 실제 발사 과정을 똑같이 밟았다. 나로호와 발사장비에서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교과부는 이에 따라 30일 오전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3차 발사를 공식 결정할 예정이다. 최종 발사 시각은 이날 오후 1시30분 발표된다. 당일 기상 상황이 갑자기 악화되지만 않으면 발사 가능 시간대(오후 3시55분~오후 7시30분) 중 가장 이른 오후 4시쯤 발사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발사 당일 고흥 지역에 구름만 조금 끼고 눈·비는 내리지 않을 것으로 예보했다. 낮 기온은 영상 10도까지 오르고 바람은 초속 3m 미만으로 불 것으로 내다봤다. 나로호의 발사 성공 여부는 이륙 9분 뒤 탑재된 과학위성이 정상 분리되는지에 따라 1차로 판가름 난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